우림라이프(주)

자료실

자연장 대표주자 ‘수목장’ 혐오시설 넘어 새로운 가치 만들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우림라이프(주) 작성일19-10-02 12:05 조회93회 댓글0건

본문

 

 

장례문화 개선을 위해 국민인식전환과 제도개선을 위해 노력하는 기관이 있습니다. 바로 한국장례문화진흥원인데요. 고경석 이사장을 권은이 경제산업부장이 만났습니다.
 

 

공동 묘지가 바뀌고 있습니다. 망자들만의 공간에서 산 자들을 위한 역사 교육의 장이자 쉼터로 탈바꿈하고 있다는데요. 고하연 리포터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서울의 대표적 공동묘지인 망우리공원. 도산 안창호 선생 비석...
 

 

올해는 국내 최초의 국립 수목장림인 ‘국립하늘숲추모원’ 개원 10주년이 되는 해다. 장례문화의 다변화에 따라 다양한 장법(葬法)이 국내에 소개되기 시작한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은 충북한겨레두레협동조합과 26일 충북NGO센터에서 1회용품 안쓰는 장례문화 만들기 협약을 맺었다. 주요 협약 내용은 1회용품 안 쓰는 장례문화 만들기 동참,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 환경 협력 등이다.
 

 

지난해 무연고 사망자 10명 중 7명이 기초생활수급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중 신원을 확인할 수 없는 사망자는 4484명에 달했다. 이들은 고시원, 창고 등에서 홀로 죽음을 맞이했던 것으로 나타났다.2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정확히 언제 죽을지는 알 수 없지만 죽음을 앞둔 며칠 전 어느 날 당신의 심장은 펌프질을 멈추고 손가락 말단까지 피를 보내는 일을 그만둡니다. (2019. 09. 27)
 

 

경상북도가 직영하는 도립의료원 3곳이 장례식장을 운영하면서 용품 판매가를 임의로 높게 책정해 상당한 수익을 남긴 것으로 드러났다. 세금으로 운영되는 의료원이 도민을 상대로 장의용품 장사로 폭리를 취한 셈이다.
 

 

가톨릭의 본산(本山)인 이탈리아에서 안락사를 사실상 용인하는 헌법재판소 결정이 나왔다.이탈리아 헌법재판소는 25일(현지 시각) "돌이킬 수 없는..
 

 

미환수액 10억원 달해 “국세청 등 협조해 환수조치 해야”게티이미지뱅크사학연금을 받을 자격이 없는 사람들이 연금을 받아 온 사례가 최근 5년간 150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적발된 금액만 30억원 이상이..
 

 

“말로 갈 수도, 차로 갈 수도, 둘이서 갈 수도 셋이서 갈 수도 있다. 하지만 맨 마지막 한 걸음은 자기 혼자서 걷지 않으면 안 된다.”헤르만 헤세가 죽음에 관해서 한 명언은 우리의 가슴을 친다. 100세 시대가 되었지만 어제도...
 

 

과천소방서는 오는 26일까지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국가재난대비 지정장례식장 종사원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교육을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이번 교육은 보건복지부 산하기관인 한국장례문화..
 

 

홍천군지역사회보장협의체 노인분과(분과장 최금옥)는 9월 24일 오전 10시 대한노인회 홍천군지회에서 친자연적 장례 문화 확산을 위한 지역별 순회설명회를 실시했다.보건복지부에서 주최하고 재단법인...
 

 

옥천군노인장애인복지관은 지난 27일 지역어르신대상 장례문화교육을 실시했다. 이날 군노인장애인복...